로그인 회원가입

 
 [반월상연골파열, 퇴행성관절염] 관절경수술 후, 무릎에 물이 찼어요! '봉침-한약'요법으로 극복

자세를 바꿀 때 무릎통증이 심한 반월상연골파열, 퇴행성관절염! '봉침-한약'요법으로 극복

 

주부 최지영(여, 46세)씨는 1년 전, 다이어트를 결심하고 에어로빅을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동작을 따라하는 것이 벅찼지만, 곧 흥미를 느껴 즐기게 됐습니다. 그러던 중, 앉았다 일어서는데 오른쪽 무릎이 뻐근하게 아프고 힘이 빠졌습니다. 무릎을 굽히고 펴는 것이 부드럽지 않고, 오금이 당겨 제대로 걸을 수 없었습니다. 무릎이 힘없이 꺾이고, 움직일 때 ‘뚝’하는 소리도 났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통증이 심해지고, 자주 부었습니다.

 

통증을 견디다 못해 병원을 찾았고, 검진 후에 ‘반월상연골파열’ 진단을 받았습니다. 의사의 권유로 손상된 연골을 절제하여 다듬는 관절내시경수술을 받았습니다. 병원에서 말한 대로 수술 후 당일 퇴원은 가능했지만, 회복되려면 재활치료가 필요했습니다. 6주 정도 지나면서 서서히 회복되어갔고, 조금씩 걷기운동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3개월이 지날 무렵, 자세를 바꾸는데 극심한 통증이 느껴졌습니다. 무릎관절이 뻣뻣하고, 잘 펴지지 않았습니다.

 

무릎에 물이 차는 증상이 생겨, 주사로 물을 뺐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물이 찼고, 또 빼냈습니다. 증상이 반복됐고, 5회 정도 물을 뺐습니다. 시간이 지나도 증상이 지속되면, 재수술을 고려해야 한다는 말을 듣고 낙심했습니다. 다른 의료진의 소견도 들어보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연골파열 비수술치료’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인터넷으로 검색하던 중, 봉침과 관절한약의 효능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장형석한의원 척추관절센터》의 반월상연골파열 치료사례를 읽고, 호기심이 생겼습니다. ‘연골절제술을 한 경우에도 효과가 있는 것일까’ 의구심이 들었지만, 면역력을 증강시켜 근본치료를 한다는 점에 믿음이 생겼습니다. ‘반월상연골파열’, ‘퇴행성관절염’ 소견으로 주2회 3개월 이상의 치료를 권했습니다. 긍정적인 마음으로 치료를 시작했고, 치료를 받으면서 점차 호전되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최지영씨는 염증을 억제하는 봉침치료를 받았고, 연골 보호 및 재생을 위해 관절한약을 복용했습니다. 한 달 정도 치료 후에는 무릎의 움직임이 부드러워졌고, 자세를 바꿀 때도 한결 편해졌습니다. 2~3개월 치료를 받으면서 오금통증이 사라지고 무릎을 완전히 굽히거나 펴는 동작도 가능했습니다. 또한 한약을 복용하면서 관절에 물차는 증상이 사라졌습니다. 4개월 치료 후에는 많이 호전되어 통증 없이 일상생활이 가능했습니다.

 

 

“수술을 하면 금방 회복될 것이라 믿었던 제 자신이 경솔했습니다.

  고민할 것도 없이 병원에서 권하는 치료, 수술만이 최선이라 생각했죠.

  통증을 치료하면서, 관절 기능을 최대한 회복할 수 있는 치료가 필요한 것을 몰랐어요.

  봉침과 한약치료를 받으면서 근본적인 치료법을 찾은 것 같아 기뻤습니다.”

 

 

무릎통증으로 고생하셨던 최지영씨는 ‘봉침-한약’요법으로 반월상연골파열, 퇴행성관절염을 극복하고 활력을 되찾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척추디스크·관절염전문 《장형석한의원 척추관절센터》

 

 

[손목건초염] 손목통증을 호소하는 요리사, ‘봉침-재생고’치료로 완쾌
[테니스엘보] 사회인 야구를 즐기다가 발생한 팔꿈치통증, ‘봉침-재생고’치료로 호전